Home > 고려인삼 이야기 > 인삼의 종류

경작지에서 수확한 가공하지 않은 삼을 말하며, 건조하지 않았다고 해서 생삼(生蔘)이라고도 한다. 75% 내외의 수분을
함유하고 있어 일주일 이상 보관이 어려우며, 유통 과정에서 부패하거나 손상을 입을 수도 있다. 장기 보관을 위해서는
가공이 필수인데, 가공 방식에 따라 삼의 이름이 달라진다.

수삼의 껍질을 벗긴 후 햇볕이나 열풍에 말려 수분 함량을 14% 이하로 낮춘 것으로 장기간 보관이 가능하다.
말린 형태에 따라 직삼(直蔘), 반곡삼(半曲蔘), 곡삼(曲蔘)으로 나뉜다

수삼을 끓는 물에 찌거나 데쳐서 말린 것이지만, 쉽게 찾아보기는 힘들다.

수삼을 껍질째 증기나 다른 방법으로 쪄서 말린 것으로, 찌는 과정에서 성분이 변해 인삼 중에서 사포닌 성분의 종류와
양이 가장 많다. 인삼 제품으로 가장 다양하게 만들어져 있고, 남녀노소 구분 없이 건강식품으로 애용되는 가장 일반적인
삼이다. 겉모양이나 속의 상태에 따라 천삼(天蔘), 지삼(地蔘), 양삼(良蔘)으로 구분한다.